건설현장 35도 불지옥인데…점퍼까지 껴입은 노동장관 “더우시죠?”



[한겨레S] 송주홍의 노가다 칸타빌레 : 35℃ 더위를 견딘다는 것
기사 더보기


정치 뉴스 정보 바로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