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살인은 ‘무능화 사격’ 정책으로는 줄어들지 않을 것

경찰 의 살인은 ‘무능화 사격’ 정책으로는 줄어들지 않을 것이다.

경찰

경찰 서장인 루이스 데크마는 그의 부서가 사람들을 쏘는 방식을 바꾸려고 노력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데크마르는 치명적인 무기 정책이나 발행된 화기의 종류를 바꾸거나
심지어 경찰관들이 총을 쏘는 횟수를 줄이려고 노력하지 않고 있다. 신체 부위를 바꾸려고 하는 거야 서장은
“중앙 질량”을 목표로 하는 일반적인 법 집행 규약이 아닌 가능하면 다리, 골반, 복부에 총을 쏘도록
그의 경찰관들을 훈련시키고 있다.



서장이 하는 일은 더 많은 사람들을 죽게 할 수도 있다 – 그의 부하들을 포함해서.
26년 동안 약 3만 명의 인구가 거주하는 마을에서 이 부서를 이끌어 온 데크마르의 뜻은 좋다.
그는 경찰의 총격으로
사망하는 횟수를 줄이기를 원한다. 하지만 좋은 의미와 이치를 살리는 것은 같지 않습니다.
이 경우, 수장이 하는 일은
더 많은 사람들을 죽게 할 수도 있다 – 그의 장교들을 포함해서.

워싱턴 포스트에따르면 데크마는 비정통주의를 옹호하고 진보적 치안 유지의 최전선에 서는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

1990년대 후반, 그는 공무원과 시민의 상호작용에 대한 의무적인 오디오 녹음을 도입했다.
2004년, 그는 모든 사람들이
정신 질환에 의해 영향을 받는 사람들과의 만남을 줄이는 방법을 알 수 있도록 위기 개입 훈련에
그의 모든 힘을 보내기
시작했다. 2009년, 그는 그의 경찰관들을 위해 바디 카메라를 구입했고, 2017년에는 1940년
린치 사건에서 그의 소속사의
역할에 대해 사과하여 전국적인 헤드라인을 장식했다.

치프는 어느 모로 보나 마을 주민들과 그의 부서 구성원들의 최고의 이익을 우선시하는
전문가이다. 그가 달성하려는
것과는 정반대인 공공 안전과 경찰 안전을 해치고 더 많은 총격과 더 많은 사망을 초래할
수 있는 일을 하도록
경찰관들을 훈련시키는 것이 놀라운 이유다.

데크마르는 뜬금없이 “무능력화”라는 생각을 하지 않았다.

워싱턴포스트(WP)는 그가 2004년 경찰 교환차 이스라엘을 방문, 다리와 엉덩이를 노리는 경찰들을 목격했다고 보도했다.
이후 10년 동안, 그는 고도로 훈련된 전술 및 대테러 부대에 의해 비슷한 관행을 배운 다른 나라들을 여행했다.
이제, 그는 경찰의 총격에 대한 미국의 계속되는 불안감에 충분히 동기부여를 받고 있다.

경찰의 치명적인 무력 사용에 대해 다르게 생각할 필요가 있다는 데크마르의 말은 옳다. 미국에서는 매년 거의
1,000명의 사람들이 경찰에 의해 살해되고, 흑인들은 경찰관의 손에 의해 죽을 확률이 최대 6배 더 높다. 그러나
본질적으로 치명적인 무기인 총을 치명적이지 않은 것으로 바꾸려는 데크마르의 시도는 적어도 세 가지 이유로 잘못되었다.


첫째, 미국에서 가장 부유한 지방 자치체들만이 구체적으로 식별된 상황에서 경찰관들이 성공적으로 더 작은
목표들을 겨냥하고 명중시키는 데 필요한 훈련, 재훈련, 기술 유지를 허용하는 예산을 가지고 있을 것이다.
탄약은 엄청나게 비싸지고 점점 구하기가 어려워지고 있다; 총기 사격장의 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경찰관들이
거리에서 쫓겨나고 초과 근무 예산을 소모할 수 있다; 그리고 논란이 되고 있는 새로운 방법에 대한 훈련 장교들은
그것을 먼저 배울 수 있는 교관을 찾아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