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대로서 ‘586’ 공격, 당면 과제 흐리려는 정치적 의도 있다”



[박찬수의 직선] 백태웅 유엔 ‘강제실종 실무그룹’ 의장난민에 대한 태도는 그 나라 인권수준 시험대한국이 아프간인 390명 받아들인 것 높이 평가인권 제기하면 북핵 풀리지 않는다는 건 편견남한 진보, 북한 인권에 소극적일 필요 없다
기사 더보기


정치 뉴스 정보 바로보기!


추천 기사 글